호빗/뜻밖의여정

마지막으로 [b]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소소한 수정)
변경사항 없음.

호빗: 뜻밖의 여정 The Hobbit: An Unexpected Journey

Upload:hobbit.jpg
반지의제왕이 그 방대한 이야기를 영화로 만들기 위해 잔가지 치기를 해서 큰 흐름 위주로 이야기를 구성했다면, 호빗은 이야기를 대부분 보여주는 형식으로 영화를 만든 것 같다.

결과는 굉장히 흥겨운 영화가 된 것 같다. 특히 초반, 빌보네 집이 드워프들에 점령당한 장면은 은하수를여행하는히치하이커를위한안내서에서 집이 철거당하는 아서 덴트의 모습이 떠올랐다. 마틴 프리먼은 호구역할 전문 배우인 듯. 그리고 자칫 잘못하는 민폐-짜증 캐릭터가 될 수 있는 드워프족 특유의 유머감각을 기분 좋게 묘사한 것도 좋았다.

반지의제왕 여러 반가운 얼굴도 볼 수 있었고, 액션도 꽤 흥미롭다. 무엇보다 간달프의 눈부신 활약을 볼 수 있어 좋았다.

HFR 3D 화면은 호불호가 갈릴 것 같다. 영화 같은 느낌보다 TV 드라마 같은 느낌이 난다. 초반 너무 쨍한 화면에 적응이 안 되었다. 하지만, 액션 장면이 빨라도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는 점은 좋았고 후반 익숙해지니 그다지 의식하지 않게 되었다.

앞으로 2년, 연말마다 기다리는 영화가 또 생겼다는 사실이 기쁘다. -- Nyxity 2012-12-17 10:50 am

P.S.


See also

이전 :
다음 : /스마우그의폐허
위 : 호빗
목차 : 호빗

영화분류 | 판타지분류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14-1-3 10:00 am (변경사항 [d])
1321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