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SF걸작선" 페이지의 변경 내역

마지막으로 [b]


현재 버전 <- 수정 . . . . (수정) 2007-5-2 5:41 pm 수정한 사람: Nyxity
3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2006-1-3 9:30 am 수정한 사람: 222.234.3.xxx [트랙백 핑을 받음]
2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2006-1-2 11:00 pm 수정한 사람: Nyxity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소소한 수정, 다른 사용자에 의한 수정)

변경: 8,9c8,9
*천국에서 by 블루스 스탈링
:테러때문에 여러 경계가 강화된 근미래의 미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중동계열의 여자와 사랑에 빠진 엔지니어의 이야기인데 국가권력에 의해 방해받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그리고 있다. 그렇게 동떨어진 이야기가 아니라서인지 현실감있게 느꼈다.
*천국에서 by 블루스 스탈링 - :) :) :)
테러때문에 여러 경계가 강화된 근미래의 미국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중동계열의 여자와 사랑에 빠진 엔지니어의 이야기인데 국가권력에 의해 방해받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그리고 있다. 그렇게 동떨어진 이야기가 아니라서인지 현실감있게 느꼈다.

변경: 11c11
:부러운것은 통역기능이 있는 휴대폰. :) :) :)
부러운것은 통역기능이 있는 휴대폰.

변경: 13c13,14
*슬로라이프 by 마이클 스완웍
*슬로라이프 by 마이클 스완웍 - :) :) :) :)
굉장히 흥미로운 FirstContact을 다룬 단편이었다. 마이클 스완웍 이름값을 충분히 해주는 느낌이다. "나"만이 존재할때 타인의 존재가 어떻게 다가오는지, 타자가 없을 때 자신을 자신으로 느낄 수 있는지 생각을 해보게 된다. 과학적인 외삽도 꽤 매력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변경: 15c16
:굉장히 흥미로운 FirstContact을 다룬 단편이었다. 마이클 스완웍 이름값을 충분히 해주는 느낌이다.
특히 인터넷을 통한 질/답에 대한 느낌은 네이버의 지식즐에서 느꼈던 짜증과 비슷한 감정을 토로하고 있어서 미소짓게 되었다.

변경: 17c18,19
:"나"만이 존재할때 타인의 존재가 어떻게 다가오는지, 타자가 없을 때 자신을 자신으로 느낄 수 있는지 생각을 해보게 된다. 과학적인 외삽도 꽤 매력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방랑자의 시 by 엘리노아 아디슨 :) :) :)
집단을 하나의 자아로 여기는 문화에 대한 사고실험이 꽤 흥미진진했다. 자칫, 상당히 진부해질 수 있는 내용임에도 세세한 각 자아집단의 교류나 한 자아안에서의 사고의 흐름 등이 서정적으로 그려지고 있어서 감정이입을 할 수 있었다.

변경: 19c21,22
:특히 인터넷을 통한 질/답에 대한 느낌은 네이버의 지식즐에서 느꼈던 짜증과 비슷한 감정을 토로하고 있어서 미소짓게 되었다. :) :) :) :)
*도라도에서 by 제프리 A. 랜디스 :) :) :)
블랙홀과 화이트홀을 이용한 항성간 여행을 가능하게 해주는 공간에 세워진 항구 "도라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시공간의 왜곡을 통해서 꽤 가슴아픈 사랑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라는 뻔한 도식이긴 하다만.

변경: 21,22c24,25
*방랑자의 시 by 엘리노아 아디슨
:집단을 하나의 자아로 여기는 문화에 대한 사고실험이 꽤 흥미진진했다. 자칫, 상당히 진부해질 수 있는 내용임에도 세세한 각 자아집단의 교류나 한 자아안에서의 사고의 흐름 등이 서정적으로 그려지고 있어서 감정이입을 할 수 있었다. :) :) :)
*실러캔스 by 로버트 리드 :) :)
인류 진화의 다양한 모습을 그리고 있지만 그리 공감가는 내용은 아니었다.

변경: 24,25c27,28
*도라도에서 by 제프리 A. 랜디스
:블랙홀과 화이트홀을 이용한 항성간 여행을 가능하게 해주는 공간에 세워진 항구 "도라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시공간의 왜곡을 통해서 꽤 가슴아픈 사랑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라는 뻔한 도식이긴 하다만. :) :) :)
*철새 이동경로의 수정 by 켄 워런 :) :) :) :)
궤도 엘리베이터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한 때 잘나가던 과학자가 발견해 내는 이야기이다. 단순한 이야기임에도 주인공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마음인지에 대한 묘사가 좋았다.

변경: 27,28c30,31
*실러캔스 by 로버트 리드
:인류 진화의 다양한 모습을 그리고 있지만 그리 공감가는 내용은 아니었다. :) :)
*구두 by 로버트 셰클리 :) :)
AI구두의 활약을 굉장히 코믹하게 다루고 있다. 나같으면 가지고 싶다고 느낄 듯 하다가도 귀찮겠다는 생각도 든다. 미소짓게 만드는 부분이 많았다.

변경: 30,31c33,34
*철새 이동경로의 수정 by 켄 워런
:궤도 엘리베이터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한 때 잘나가던 과학자가 발견해 내는 이야기이다. 단순한 이야기임에도 주인공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마음인지에 대한 묘사가 좋았다. :) :) :) :)
*내세 by 잭 윌리엄스 :) :)
왠지 서부 개척을 연상하는 sf는 좀 진부한 느낌이 나서 그다지 좋아할 수 없다. 그래도 그럭저럭 괜찮았다.

변경: 33,34c36,37
*구두 by 로버트 셰클리
:AI구두의 활약을 굉장히 코믹하게 다루고 있다. 나같으면 가지고 싶다고 느낄 듯 하다가도 귀찮겠다는 생각도 든다. 미소짓게 만드는 부분이 많았다. :) :)
*다이아몬드 검사기 by 찰스 셰필드 :) :) :)
상당히 짧은 단편인데 굉장히 재밌게 봤다. 논리의 허점을 이용한 부분이 즐겁다.

변경: 36,43c39,40
*내세 by 잭 윌리엄스
:왠지 서부 개척을 연상하는 sf는 좀 진부한 느낌이 나서 그다지 좋아할 수 없다. 그래도 그럭저럭 괜찮았다. :) :)

*다이아몬드 검사기 by 찰스 셰필드
:상당히 짧은 단편인데 굉장히 재밌게 봤다. 논리의 허점을 이용한 부분이 즐겁다. :) :) :)

*안사라족의 계절 by 어슐러 k 르귄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설정을 설정으로 끝내지 않고 생생한 이야기로 만들어내는 부분이 너무 탁월하다. 물론 설정내용이 기존 소설에서 본 듯한 느낌이 약간 있긴 하지만, 정말 그런 세계가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의 묘사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 :) :) :) :)
*안사라족의 계절 by 어슐러 k 르귄 :) :) :) :) :)
매번 느끼는 것이지만, 설정을 설정으로 끝내지 않고 생생한 이야기로 만들어내는 부분이 너무 탁월하다. 물론 설정내용이 기존 소설에서 본 듯한 느낌이 약간 있긴 하지만, 정말 그런 세계가 있다는 느낌이 들 정도의 묘사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변경: 46c43
:시이긴 한데..소양이 부족해서 패스.
시이긴 한데..소양이 부족해서 패스.

변경: 48,49c45,46
*나는 그 빛을 보았다. by 테리 비슨
:클라크의 소설과 비슷한 느낌을 주는 내용이었다. 종교적인 체험과 인간이 나아가야할 방안 등에 대해 생각을 하게되었다. :) :) :)
*나는 그 빛을 보았다. by 테리 비슨 :) :) :)
클라크의 소설과 비슷한 느낌을 주는 내용이었다. 종교적인 체험과 인간이 나아가야할 방안 등에 대해 생각을 하게되었다.

변경: 51,52c48,49
*후광 by 찰스 스트로스
:어머니에게서 벗어나려는 사이보그소녀의 이야기인데 그 과정에서 그려지는 미래의 법과 제도 등에 대한 묘사가 재밌다. 그리고 그 사회적 법망을 이용하는 모습이 꽤 통쾌하다. :) :) :) :)
*후광 by 찰스 스트로스 :) :) :) :)
어머니에게서 벗어나려는 사이보그소녀의 이야기인데 그 과정에서 그려지는 미래의 법과 제도 등에 대한 묘사가 재밌다. 그리고 그 사회적 법망을 이용하는 모습이 꽤 통쾌하다.

변경: 54,55c51,52
*미술관에서 보낸 어느 한가한 하루 by 앨리스 M 델라모니카
:외계문명에 의해 빼앗긴 인류의 문화재라는 소재가 한국 등 여러 강대국에 의해 유물을 빼앗긴 나라가 생각이 났다. 또한 죽음을 받아들이는 문명의 차이 등도 흥미롭다. :) :) :) :)
*미술관에서 보낸 어느 한가한 하루 by 앨리스 M 델라모니카 :) :) :) :)
외계문명에 의해 빼앗긴 인류의 문화재라는 소재가 한국 등 여러 강대국에 의해 유물을 빼앗긴 나라가 생각이 났다. 또한 죽음을 받아들이는 문명의 차이 등도 흥미롭다.

변경: 57,58c54,55
* 에일로라 by 폴 디 필리포
:약간은 황금기시절의 SF적인 향수가 나는 소설이었지만, 통쾌한 복수극과 고양이 보모가 마음에 들었다. :) :)
* 에일로라 by 폴 디 필리포 :) :)
약간은 황금기시절의 SF적인 향수가 나는 소설이었지만, 통쾌한 복수극과 고양이 보모가 마음에 들었다.

변경: 60,61c57,58
*모든 정령의 이름들 J.R. 던
:좀 기괴함이 느껴지고 신비주의적인 느낌이라 조금은 나와 안맞았다. :) :)
*모든 정령의 이름들 J.R. 던 :) :)
좀 기괴함이 느껴지고 신비주의적인 느낌이라 조금은 나와 안맞았다.

변경: 63,64c60,61
*할머니 by 캐럴 엠슈윌러
:슈퍼맨이나 원더우맨 등이 생각난다. 영웅의 계승. :) :)
*할머니 by 캐럴 엠슈윌러 :) :)
슈퍼맨이나 원더우맨 등이 생각난다. 영웅의 계승.

변경: 66,67c63,64
*사막의 눈 by 닐 애셔
:스페이스 오페라 + 서부활극. 조금은 진부했다. :) :)
*사막의 눈 by 닐 애셔 :) :)
스페이스 오페라 + 서부활극. 조금은 진부했다.

변경: 69,70c66,67
*단일체 by 그렉 이건
:양자역학의 해석인 패러럴월드에 관해서 어떻게 해석해야할지에 대한 고민과 그 과정에서 생긴 딸의 존재 등이 굉장히 흥미로웠다. :) :) :) :) :)
*단일체 by 그렉 이건 :) :) :) :) :)
양자역학의 해석인 패러럴월드에 관해서 어떻게 해석해야할지에 대한 고민과 그 과정에서 생긴 딸의 존재 등이 굉장히 흥미로웠다.

변경: 72,73c69,70
*게로포드 by 로버트 오노파
:양로원의 노인들의 집단이 한 단일체로 법적으로 인정되었을 때의 모습을 굉장히 코믹하게 그리고 있어서 즐겁게 봤다. 집단이 한 자아가 된다는 조금은 진부한 소재를 새롭게 그리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 :) :) :)
*게로포드 by 로버트 오노파 :) :) :) :)
양로원의 노인들의 집단이 한 단일체로 법적으로 인정되었을 때의 모습을 굉장히 코믹하게 그리고 있어서 즐겁게 봤다. 집단이 한 자아가 된다는 조금은 진부한 소재를 새롭게 그리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변경: 75,76c72,73
*내세 by 잭 윌리엄스
:서부개척시대 느낌의 sf는 왜이리 마음에 안들까. :) :)
*내세 by 잭 윌리엄스 :) :)
서부개척시대 느낌의 sf는 왜이리 마음에 안들까.

변경: 78,79c75,76
*화성의 수호자들 by 진 울프
:화성에 대한 묘사와 다른 종과의 우정. 버려지는 곳에 대한 쓸쓸함이 마지막 반전과 함께 꽤 재밌게 볼 수 있었다. :) :) :)
*화성의 수호자들 by 진 울프 :) :) :)
화성에 대한 묘사와 다른 종과의 우정. 버려지는 곳에 대한 쓸쓸함이 마지막 반전과 함께 꽤 재밌게 볼 수 있었다.

변경: 81,82c78,79
*특허권 침해 by 낸시 크레스
:기업에게 유리하여 본래 취지를 벗어나버린 특허권에 대한 풍자를 서신형식으로 그리고 있다. 소품. :) :)
*특허권 침해 by 낸시 크레스 :) :)
기업에게 유리하여 본래 취지를 벗어나버린 특허권에 대한 풍자를 서신형식으로 그리고 있다. 소품.

변경: 84,85c81,82
*침묵하는 성채의 타락한 마녀 by 마이클 무어콕
:너무 낡은 스타일의 소설이라서 읽다가 포기.
*침묵하는 성채의 타락한 마녀 by 마이클 무어콕
너무 낡은 스타일의 소설이라서 읽다가 포기.

변경: 90c87,92
책분류 SF분류
책분류 | SF분류 |

* <nowiki>philian.net</nowiki> 로부터의 트랙백 2006-1-3 10:30
** 제목: [Year's Best SF 8]새 창으로 열기
** 내용: <nowiki> David G. Hartwell의 Year's Best SF 8 입니다. 지난번에 번역판으로 읽은 가드너 도조와의 The Year's Best Science Finction - 번역판의 시리즈 제목은 '21세기 SF 도서관' - 과 함께 SF 단편 선집 분야를 양분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했죠. 다른 책을 읽다가 생각...</nowiki>
<trackbackrecei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