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르문학과순문학" 페이지의 변경 내역

마지막으로 [b]


현재 버전 <- 수정 . . . . 2016-4-7 1:08 pm 수정한 사람: Nyxity
7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2016-4-7 12:47 pm 수정한 사람: Nyxity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다른 변경사항 없음)

추가: 73a74,101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conversation="none"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두 진영의 갈등은(갈등이 있다면) 열등감, 수준차의 문제는 아닐 겁니다. 19세기 후반부터 소설은 스토리텔링, 재현, 세계 창조보다는 문학 자체에 대한 질문에 집중해왔고 그결과 주제론적 특징은 문학의 규정에서 부차적이 되었죠.</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13104164585472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conversation="none"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무슨 이야기를 하느냐보다 어떻게 이야기하느냐로 초점이 이동한 것이고, 주제론적 특징으로 규정되는 장르문학은 천시된다기보다는 전통적 소설과 같이 묶인다고 봐야죠.</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14243643736064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그러니19세기적 스토리텔링을 답습하는 한국 순문학 진영이 장르소설을 우습게 보는 건 바보짓이죠.</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14935208968193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conversation="none"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e.a.poe의 괴기소설을 보들레르가 번역했고 자연주의나 상징주의 작가들이 고딕소설을 즐겨썼으며 앙드레 지드는 심농을 격찬했고 구조주의자들은 추리소설팬이었고 미셸 우엘벡은 러브크래프트에 대해 책도 썼거든요.</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15919096225793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conversation="none"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중세 로맨스 장르 전체가 반지의제왕 류 판타지이고 소포클레스의 오이디푸스왕이 추리소설형 서사(탐정이 범인인!)라는 걸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폴 오스터를 언급하지 않더라도 장르문학의 테마나 구조가 순문학에 섞이는건 늘상 있었던 일이고요</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16795265355776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conversation="none"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한마디로 장르문학에 대한 경멸은 서구문학사에 대한 무지일뿐이죠.근데 거꾸로 카프카, 불가코프, 보르헤스, 브루노슐츠, 우엘벡, 핀천, 사라마구, 칼비노,곰브로비치 등의 sf,판타지 작가를 순문학이 독점하게 된 건 장르문학쪽 책임도 있죠.</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18561377787904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
<html>
<blockquote class="twitter-tweet" data-conversation="none" data-lang="en"><p lang="ko" dir="ltr"><a href="https://twitter.com/nyxity새 창으로 열기">@nyxity</a> 이 얘기의 소스는 <a href="https://t.co/TEyxEQ4S7F새 창으로 열기">https://t.co/TEyxEQ4S7F</a>새 창으로 열기; 입니다.</p>— 이충민 (@autecure) <a href="https://twitter.com/autecure/status/717940165000302592새 창으로 열기">April 7, 2016</a></blockquote>
<script async src="//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script>
</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