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방스에간낭만고양이" 페이지의 변경 내역

마지막으로 [b]


현재 버전 <- 수정 . . . . (수정) 2013-7-11 10:06 am 수정한 사람: Nyxity
13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2007-1-26 1:20 pm 수정한 사람: 211.189.69.xxx [트랙백 핑을 받음]
12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수정) 2007-1-25 9:34 am 수정한 사람: Nyxity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소소한 수정, 다른 사용자에 의한 수정)

변경: 14,15c14,15
{{{
출판계의 규칙은 SF 팬들이 가장 이상하다는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 SF 팬 중 상당수가 자신이 다른 행성에서 왔다고 생각한다.
<blockquote>
출판계의 규칙은 SF 팬들이 가장 이상하다는 것이다. 의심의 여지가 없다. SF 팬 중 상당수가 자신이 다른 행성에서 왔다고 생각한다. \\

변경: 17c17
}}}
</blockquote>

변경: 19,22c19,21
{{{
"승객 여러분, 잊으신 물건이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A열14번 손님은 확인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작은 고양이 노튼을
놓고 가신다면, 저희들이 기꺼이 잘 돌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ckquote>
"승객 여러분, 잊으신 물건이 없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A열14번 손님은 확인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작은 고양이 노튼을 놓고 가신다면, 저희들이 기꺼이 잘 돌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lockquote>

추가: 38a38,40
* <nowiki>ZZiRACi</nowiki> 로부터의 트랙백 2007-1-26 14:20
** 제목: [프로방스에 간 고양이(★★★☆☆) 이야기꾼(+영리한 노튼)의 유럽여행기]새 창으로 열기
** 내용: <nowiki>프로방스에 간 고양이(★★★☆☆)피터 게더스 지음, 조동섭 옮김/Media2.0 2006.12.24~2007.1.20 앞 집에 고양이 한마리가 있다. 온몸이 흰털로 덮힌 녀석인데 휴일같이 여유롭게 아침을 맞는 날은 가끔 마주칠 수 있다. 따뜻한 햇볕 아래서 일광욕을 하듯 느긋하게 누워...</no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