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OnFire" 페이지의 변경 내역

마지막으로 [b]


현재 버전 <- 수정 . . . . (수정) 2007-2-28 11:42 pm 수정한 사람: Nyxity
5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2004-10-12 2:44 pm 수정한 사람: Nyxity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소소한 수정)
--- data/temp/old_diff 2007-03-01 00:42:22.000000000 +0900 +++ data/temp/new_diff 2007-03-01 00:42:22.000000000 +0900 @@ -6,12 +6,14 @@ ---- 전반부 다코다 패닝과 덴젤 워싱톤의 관계맺기 부분만 볼만하다는 말에 기대도 0%로 보기시작했다. 손에 땀을 쥐며 끝까지 봤다. (아아.. 요새 영화에 실망을 하도 많이해선지 왠만하면 다 재밌게 느껴지기 시작했다. 행복해 해야하는 걸까. 아니면 그만큼 볼만한 영화가 없어졌다는 것일까.) -오래 전 다이하드2에서 비행기에 불붙여서 터뜨리는 장면을 사람들이 통쾌해 할 때, 나는 그다지 통쾌하지가 않았다. 왜냐하면 악당달은 죽기 직전까지 그들이 실패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죽었기 때문이다. 달개만 터뜨려서 추락시킨 후 모두 철장행을 시키든가 해야 나는 만족했을 것이다. 이런 얘기를 주변해 했더니 "잔인한 놈"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음.. 글쎄, 터뜨려서 다 죽이는 쪽이 더 잔인한 거 아닌가? +오래 전 다이하드2에서 악역들이 탄 비행기에 불을 붙여 터뜨리는 장면을 사람들이 통쾌해 할 때, 나는 그다지 통쾌하지가 않았다. 왜냐하면 악당들은 죽기 직전까지 그들이 실패했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기 때문이다. 날개만 터뜨려서 추락시킨 후 모두 철장행을 시키든가 해야 나는 만족했을 것이다. 이런 얘기를 주변해 했더니 "잔인한 놈"이라는 소리를 들었다. 음.. 글쎄, 터뜨려서 다 죽이는 쪽이 더 잔인한 거 아닌가? 덴젤 워싱턴이 복수를 시작했을 때, 첫 희생자가 당하는 부분에서 묘한 흥분이 일었다. 잔혹성에 대한 대리 만족일까. 그러나 거듭될 수록 지겨워지기 시작했고 마지막 보스에 이르러 나오는 반전이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이 영화는 그런 진행의 허술함이나 감각적인 자막과 영상기교의 과도한 사용이라는 단점보다도 다코다 패닝이 나온다는 하나로 모든 것이 용서가 되버리는 영화였다. 아아 너무 귀여워! ---- +See also [http://djuna.cine21.com/movies/man_on_fire.html DJUNA:맨 온 파이어] +---- * :) 표 매기기 ** :) :) + 1/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