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xityMonologue/뉴욕여행일곱째날" 페이지의 변경 내역

마지막으로 [b]


현재 버전 <- 수정 . . . . 2006-1-25 8:35 am 수정한 사람: Nyxity
1 번째 수정본 <- 수정 . . . . (수정) 2005-10-26 5:22 pm 수정한 사람: Nyxity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일반적인 수정"부터) (다른 변경사항 없음)
--- data/temp/old_diff Wed Jan 25 09:35:51 2006 +++ data/temp/new_diff Wed Jan 25 09:35:51 2006 @@ -2,13 +2,13 @@
-== [[/뉴욕여행일곱째날]] 2005-10-26 == +== [[/뉴욕여행일곱째날]] 2005-8-5 == -* woodberry -* 점심 - 타코 -* 저녁 - 내 방에서 짱개시켜먹다 -* 버추어 파이터 +이날은 woodberry 아웃렛에 가서 쇼핑하기로 한 날이었다. MacMini도 시험해볼겸, 쇼핑후 성진형네집으로 갈 생각이라 빨래할 거리등을 챙기고 차를 탔다. 우드베리는 미국의 여느 아웃렛매장과 별반차이가 없었고, 올때마다 한국엔 왜 이런데가 없냐, 한국 옷값은 왜이리 비싸냐는 한탄이 절로 나온다. +옷 과 신발 등등을 사고 시계를 보니 어느새 6시. 쇼핑에 시간가는 줄 모른다는 것이 이런 것을 두고 말하는 것이구나는 것을 깨달았다. + +성진형네 집은 차로 2시간 걸렸다. 뉴욕에서 출퇴근할 생각을 했다니, 뉴저지에 방을 잡자고 우겼던 이유를 알았다. 집은 엄청 넓었고 충분히 3명이서 잠을 잘 수 있었다. 방마다 있는 TV와 PS2, 게임큐브 등, 평소 생활을 알 수 있을만한 것들이 널려있었다. 빨래를 하고 MacMini를 시험가동해보면서 감동을 하다가, 버추얼파이터를 하고 잠자리에 들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