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rk의 책소개 – 파운데이션

20131024_Kirk

아시모프의 파운데이션이 새번역으로 다시 출간되었습니다.

고전이나 레퍼런스로 사용되는 작품이 절판으로 접하기 힘들어진 상황에서 아주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SF라는 외피를 걷어내면..

SF 독자의 단추를 누르는 말이 타임라인에 돌았다.

그래서 옛 생각이 나서 답 멘션.

근데 다시 봐도 가슴이 벌렁 거리네.

 

 

답답함에 대해 듀나가 쓴 글이 생각나서 소개를 했다.  메트릭스가 유행일 때 평론가의 너무나 허접스런 철학적 운운에 질린 팬덤을 대편했던 글.

 

 

 

 

 

 

 

 

 

일주일간 매일 스마트노트를 실천해본 결과

일주일간 명상해보기로 한 주간 뭐 시도해보기에 맛 들려서 저번 주엔 스마트노트를 실천해 봤다.

스마트노트술 : TheLibraryOfBabel

간단히 말해서 노트를 펴서 오른쪽에 논리적인 사고를, 왼쪽에 자유로운 발상과 낙서를 적는 개념이다.

그동안 스마트노트술 책을 읽고 하다 말았다 했었다.  현재 3권째 실행중인데  올해 초 했다가 거의 손 놓고 있었다.

첫 스마트 노트. 현재는 3권째 진행중.

 

일주일 동안 매일 해보고 느낀 점은 다음과 같다.

  • 처음 2~3일은 잘 되는데 그 후부터 생각의 거리가 없어져서 쓸 말이 없었다. 평소에 생각을 많이 안 한다는 것의 방증인듯.
  • 그래도 꾸역꾸역 매일 했다. 이것은 일종의 무술에서 형(투로, 품새, 카타)의 수련과 같다는 느낌이다. 동작과 힘을 운영하는 방법을 익히는 것처럼, 사고하는 방법을 익히는 수련이라는 느낌. 그래서 적을 말이 없어도 매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다.
  • 적을 거리가 없다는 것은 평소에 생각 없이 산다는 뜻이고, 이는 수동적으로 생활하고 있다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원인은 회사 생활이겠지…)
  • 일년 정도 하면 뭔가가 바뀐다고 하는데, 바뀔 것같다는 생각은 들지만, 과연 일년 동안 매일 실천할 수 있을까.

계속 하면 내안에 생각 거리가 축적이 되고 그것들이 서로 링크로 연결되는 과정이 일어나서 일종의 식견을 갖출 수 있을 것같다.

P.S. 명상은 2주째 매일 실천중인데 아직 1주 때와 큰 차이는 없는 상황이다.

See also 자신감의 근거 at monologue

일주일간 매일 명상을 해본 결과

The Willpower Instinct 를 보면 의지력을 높이는 방법 중 명상을 언급하고 있다. 그래서 명상 관련 책을 보고 명상을 때때로 했는데, 간간히 하는 것으로는 명확한 효과를 알 수가 없어서 일주일간 마음먹고 매일 해 봤다.

매일 해 본 결과를 정리해 본다.

  • 잠이 쉽게 든다. 머릿속에 쓸데없는 생각이 줄어서인 듯. (See also 술과약에의존하지않는반드시잠드는기술 : TheLibraryOfBabel )
  • 수면의 질도 좋아진 것 같다. 새벽에 출근해야 할 일이 있었고 그 전날 늦게 잠들었음에도 그럭저럭 그날을 잘 버틸 수 있었다.
  • 고민 등을 덜 하게 된다.
  • 옛 기억이나 추억을 쉽게 떠올리게 된다.

등이다.

아직 [시작하자 명상]에서 말하는 다음 단계까지 못 갔지만, 이 정도면 명상의 효용은 충분하지 않을까.

다만 의지력 부분에 대해서는 운동만큼 즉각적인 효과는 없었다. 좀 더 계속 해 봐야겠다. 이런 식으로 한 달 계속 하면 어떤 효과가 있을 지 계속 관찰을 해 볼 생각이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