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쉘통통 vs 오예스

아내님이 간식으로 오예스를 구비해 놓으셨다.

나 : 참고로 말씀드리는데, 전 몽쉘통통이 더 좋아요.

제이님 : 전 오예스가 더 좋아요.

나 : 헉.. 그러셨구나. 전 의지가 강하니까, 이제부터 오예스를 더 좋아할께요.

제이님 : 그건 의지가 약한 거 아닌가요?

 

혹시나 싶어서 설문조사를 했는데 몽쉘파가 더 많았다.

뭐 그냥 그렇다고…

언니가 마련한 자리 vs 커크가 선택한 자리

MS의 윈도우 통합 정책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는 모든 기기에 윈도우를 탑재하고 싶어했다.

그래서 과거엔 모바일 분야에서는 윈도우CE를 내놓았다.  PDA인터페이스에 무슨 시작버튼이냐는 비아냥을 받았고, 실제 사용자 UI가 모바일에서는 쓰기 불편했지만 윈도우의 통일성 때문인지 끝끝내 바꾸지 않았다. 재밌는 것은 윈도우와 윈도우CE는 커널자체도 다른 OS였다.

윈도우와 같은 인터페이스인 윈도우CE

반면에 애플은 OS X과 iOS의 인터페이스 자체가 달랐다.  재밌는 것은 아이폰이 처음 나왔을 때 지금은 iOS라 불리지만 잡스는 키노트에서 OS X의 미니 버전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커널은 동일하고 인터페이스만 다른 OS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iOS의 장점이 OS X으로 피드백되고 OS X의 좋은 점이 iOS로 피드백 되면서 선순환적으로 발전했다. 지금은 iOS에서 하던 작업을 맥에서 이어서 하거나 메시지나 전화도 주고받을 수 있을 만큼, 다르지만 동일한 그런 관계가 되었다.

 

팀 쿡: 애플, iOS와 OS X 통합하지 않을 것 | www.itcle.com

쿡은 이 자리에서 세간의 루머를 일축하면서 애플이 iOS와 OS X를 통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iOS와 OS X의 통합이 어느 쪽에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말하고, 어느 쪽에도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아이디어가 전혀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쿡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싱글 OS로 거의 모든 기기들을 구동하는 것으로 이동한 최근 사례로부터 어떤 압력도 받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오히려 쿡과 그의 팀은 마이크로소프트와는 반대의 길로 가고 있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CE에서 윈도우모바일로 넘어오면서 메트로 UI를 만듦으로서 비로서 제대로된 모바일에 맞는 UI를 갖췄다. 이 UI는 윈도우8에게도 이어졌는데, 어정쩡한 통합이었다. 태블릿 모드에서는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았고, 데스크탑 작업을 하다가 메트로 UI가 튀어나오는 등 좀 성가셨다.

그러더니 윈도우모바일은 윈도우에 통합되었고, 윈도우10이 나왔다. 그리고 서피스 프로, 서피스북 등 멋진 하드웨어도 내놓았다.  그런데, 문제는 데스크탑 프로그램이 돌아가는데, 굳이 터치용 앱을, 인터페이스를 제작할 필요가 있냐는 것이다. IBM OS/2가 나왔을 때 완벽하게 윈도우프로그램이 호환이 되니까 굳이 OS/2용 프로그램을 만들 필요가 없었던 사태와 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클리앙 > 모두의공원 > 윈도우 태블릿의 장점이자 단점은

저도 씽패8쓰는데 이걸 태블릿이라 부르기 민망해요…
대부분 데스크탑 모드로 씁니다…
앱도 없고… 태블릿으로 쓰는게 엄청 불편하고..
터치도 쉽지 않아서 마우스까지 쓰구요

결국엔 노트북처럼 키보드랑 마우스를 갖고다니면서 쓰게 되더군요 ㅋㅋ 이게 머야… *

장점: PC같이 됩니다.
단점: PC같이 써야 됩니다. ㅠ

장점: 포토샵도 돌아갑니다!!
단점: 포토샵 쓸려면 키보드 마우스 들구다녀야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iOS가 어떤식으로 발전할지 궁금해진다.

사실 방향성이 다른 것은 각각이 추구하는 지향점과 이점이 다르기 때문이지만, 경쟁하다 보면 서로의 장점을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애플이랑 MS가 서로 좋은 영향을 줘서 좋은 제품을 많이 내주기만 한다면 누가 맞는냐는 문제가 아니겠지.

 

학습만화 일본진출 관련

이 기사가 얼마 전 화제가 되었는데, 뉴저지에서 사는 일본인 블로그를 통해 관련 내용을 접했었다.

아들이 일본에 가서 일본책은 보기 힘들어 하지만, 만화는 볼 수 있어서 학습만화를 보더라. 굉장히 재밌게 보던데 그거 한국거 번역한 책이더라면서 여러 단상을 적고 있었다.

그 중에서 눈에 들어왔던 부분..

 

日本で将来が楽しみな本に出会いました – nynuts –

というか、日本のアニメや漫画はかなり前から海外で出回ってるわけじゃないですか。それらの影響を受けた作り手が海外で生まれてもまったくおかしくない。見た目は日本風なんだけど、視点や切り口、文化的バックグラウンドが日本のものとは違う、という作品がどんどん生まれて来る可能性も十分あるというか、実際そうなってますよね。

ただ学習漫画まで出てくるとは思いませんでした。そしてそれが日本に逆輸入されるとは。油断しましたね。

이른바, 일본의 애니나 만화는 오래전부터 외국에서 유통되었었죠. 이 영향을 받은 창작자가 해외에서 나온다 해도 이상하지 않습니다. 겉보기엔 일본풍인데 시점이나 분석 방법, 문화적인 토대가 일본과는 다른 그런 작품이 많이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로도 그렇게 되고 있죠.

다만, 학습만화까지 나올 줄은 몰랐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일본에 역수입되다니. 방심했었네요.

 

さらに日本の学習漫画で気になるのは、キャラクター頼りの作品が目立つことです。「ドラえもん」とか「ちびまる子ちゃん」とか。「とりあえず人気キャラクターをベースに学習漫画作ればいいか」とは言いませんが、ストーリーのおもしろさで押すというより、キャラクターで売ってる本が多くないでしょうか。

親としてはやっぱり、内容がおもしろい本がいいんですよね。

その点、海外発の日本風学習漫画は、日本の人気キャラクターには頼れません。やはり軸足はストーリーのおもしろさになる。同時に日本のものとフォーマットはすごく似てるんだけど、内容的にはそれぞれのお国柄が出ると。

더 나아가, 일본의 학습만화에서 신경 쓰이는 점은 캐릭터에 의존한 작품이 눈에 띈다는 점입니다. ‘도라에몽’이나 ‘치비마르코짱’ 등 ‘우선 인기 있는 캐릭터를 토대로 학습만화를 만들면 되겠지.’ 정도는 아니지만, 스토리의 재미를 내세우기보다 캐릭터로 팔려는 책이 많은 것 같아요.

반면, 외국의 일본풍 학습만화는 일본의 인기 캐릭터에 의존할 수가 없습니다. 역시 기본 축은 스토리의 재미가 되는 것이죠. 동시에 일본과 포멧은 굉장히 닮았지만 내용적으로는 각국의 특징이 나오는 거죠.

K-Pop이나 한국영화가 일본에 비해 잘 팔리는 것이, 일본의 경우 가수는 노래와 춤이 상품이 아니라 팬과 깉이 성장하는 아이돌, 영화는 기존 드라마나 만화의 맥락 상에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서 그런 전후 맥락을 알아야만 즐길 수 있는 반면, 한국의 경우 노래와 영화 자체의 상품성을 내세우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본 적이 있었는데 이것도 일맥상통한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과연 학습만화가 한국과 일본에서만 나오는 포멧이 될지, 다른 나라에서도 나올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