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사 관계자는 소설이라는 매체가 한국에도 있다는 것을 모르는가

주말에 영화관에 갔다. 컨택트(aka 어라이벌)을 보기 위해서 였다.

예고편에서 사일런스가 나왔다. 컨택트도 사일런스도 모두 유명한 원작 소설이 있고, 이를 토대로 한 영화인데 어찌되었는지 한국에서 개봉할 땐 싹 그 맥락을 지운다.

좀 너무하다 싶을 정도라서 화가 난다.

엔도슈샤쿠(遠藤周作) 의 ‘침묵(沈黙)’을 영어로 번역한 소설을 영화화 한 것인데, 왜 사일런스로 개봉하는가. 한국에서 ‘침묵’이 어디 듣보잡 소설도 아니고 유명한 소설인데.

‘파이 이야기’ 영화는 ‘라이프 오브 파이’였다.

파이 이야기
10점

 

라이프 오브 파이 : 일반판 (1disc)10점
이안 감독, 이르판 칸 외 출연/20세기폭스

충격과 공포의 인터뷰 내용.

왜? | <컨택트>는 ‘컨택트’가 됐을까 | 맥스무비 뉴스 

<컨택트> 를 배급한 UPI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맥스무비와 전화 인터뷰에서 “<컨택트>의 제목은 내부 시사를 보고 바꾸기로 결정한 것이며, 조디 포스터 주연의 SF<콘택트>(1996)와 비슷하다는 것은 기사를 보고 알았다”고 밝혔다.

 

영화사에 남을 유명한 장면이 있는 이 영화를 영화사 관계자가 모른다고???

그래서인가 컨택트도 마지막에 제목 Arrival과 함께 원작 Story of Your Life 라고 자막이 나왔음에도 ‘당신 인생의 이야기’ 원작이라는 자막을 생략했다.

유명한 원작을 같이 홍보하는 것이 좋을 텐데 왜 이러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