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창 집들이

일식이 있었던 이 날, 테드창 초청 집들이를 했다. 뭔가 SF적인 날인듯.

그는 역시 결말을 구상한 상태에서 집필을 하며 인물들 의도대로 통제하고 멋대로 움직이지 않도록 한다고 한다. 소설에서 그런 느낌을 받았는데 이로서 확인할 수 있었다.

새롭게 알게된 사실도 있었는데, 테드창은 음악을 잘 안듣는다고 한다. 음악을 들으면서 다른 일을 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운전할 때 말고는 음악을 듣는 일은 거의 없다고.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역시 MS 워드. 맥의 Scrivner나 Together등의 집필 지원 프로그램은 사용하지 않는듯하다. 테크노라이터이기 때문에 호환성 문제? 등으로 과거 워드스타를 썼으나 결국 워드로 바꿨다고.

트위터나 블로그도 사용하지 않는다고 한다. 자기한테는 이메일만으로 충분하다고. 조금은 의외.


또 알게된 사실은, 테드창은 고양이파. 여자친구 마르시아와 함께 고양이 네마리를 기르고 있다. 입양한 고양이가 임신한 상태로 와서 4마리가 되었다고 한다. 그러면서 본래 작가는 개보다는 고양이파아니냐고 언급.

나의 커피추출 실력을 자랑하고 싶었으나 테드창은 술뿐 아니라 커피도 안마신다고. 대신 여자친구 마르시아가 커피를 마셔보고 굉장히 맛있다고 칭찬해줬다.

또한 치즈케익이 미국에서 먹는 것 처럼 너무 무겁지 않고 산뜻하다고 감탄을 했는데…. 그 치즈케익은 코스트코 케익… ^^;;


파티준비를 도와주신 상훈님과 쿄코님께 감사.

빡빡한 스케줄이라 많이 피곤했음에도 불구하고 작품관련 질문이 나오면 눈이 반짝이면서 그에 대한 대답을 하는 모습이 멋졌다.

시간이 늦어져서 차로 호텔로 바래다 드리면서 계속 이야기를 했다.

깨닫게 된 것은 나의 영어실력은 역시 ‘관광지 영어’로 특화되었단 사실. 알아든는 것은 알아듣지만, 막상 말하려고 하니 간단한 것 외에는 문장 구성이 안된다. 떠오르는 단어들을 얘기하고 테드창이 이러한 질문이냐? 고 물어보게 한 후 대화가 진행되었다.

참석했던 모든 사람들이 다 즐겁게 보낸 듯 해서 무척 기분이 좋았다. 이제 앞으로 SF작가가 한국에 오면 우리집에서 파티하는 것이 통과의례가 될지도?

See also
Captain Jayway’s Personal Log | 2009년 7월 22일 수요일
서늘한 홈페이지 :: 제이님&동진님 집들이 겸 테드 창과의 만남
아스네 다락방 :: 홈파티
동굴의 소리 :: 제이님 집들이를 빙자한 테드 창 환영 모임 후기를 빙자한 테드 창 여친 이야기

6 thoughts on “테드창 집들이

  1. 😛 . 용열님은 언제 출국하세요? 이미 하셨나?

  2. 저야 뭐 저 분이 누군지도 잘 모릅니다만… (음 교양없음이 드러나는..?) 저런 자리를 마련할 수 있다니 Nyxity님이 너무 대단해보입니다!

  3. ‘당신 인생의 이야기’는 기회가 되실때 한번 꼭 보세요. 이런 자리를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은 제이님 덕분이죠.

  4. 어… 여기 우연히 들어오게 들어오게 되었는데, 테드창을 집에 모시다니 .. 실례지만 뭐하시는 분입니까?? ^^ 부럽습니다..

  5. 1년이 지났지만 이렇게 부러워해 주시는 분이 계시니 자랑한 보람이 느껴지는군요. 아내가 작가이자 번역가이고 저도 번역일을 하다 보니 관련된 사람과 친분이 있어서 이런 자랑거리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올해는 GordSellar 라는 캐나다 SF작가를 초청해서 홈파티를 했어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