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우주까지

가상 등산을 시도 한 적이 있었다. 계단을 오를 때 높이 등을 계산해서 에베레스트산 (정상높이 8,850m, 베이스캠프 5395m)의 얼마만큼 올라갔다고 치고 가상적으로 등산하는 것이다.

하지만 계단 높이와 단수를 기록하고 계산하는 과정이 귀찮아서 결국 관뒀다.

그때 남긴 마지막 기록을 보니

  • 2004년3월16일: 48.42m (269단*18cm) 현재 위치 4099.30m

베이스캠프 언저리 까지 갔다가 관뒀다. 지금 보면 좀 아깝긴 하다.

아이폰 건강앱이 업데이트 되면서 어느새 보행 수와 더블어 계단 오른 수도 기록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옛날 생각이 나서 다시 에베레스트산에 도전해 볼까 했는데 관련 앱이 있었다.

Stairforce – Human powered space travel -에베레스트가 아니라 우주까지 가는 것이 목표다!

깔아보고 의식적으로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를 안 쓰고 계단을 이용하고 있다. 오르는 것만 기록이 되지만, 내려가는 것도 근육사용에 좋다는 잡지 기사를 보고 내려갈 때도 계단을 이용하고 있다.

다만 무릎 건강을 위해 무릎이 발끝보다 앞으로 나가지 않게 자세에 신경 쓰고 있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발끝을 안 나가게 할 것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발끝을 안 나가게 할 것

현재 기자의 피라미드까지 올라 왔다.

자동으로 기록해주니 계속할 수 있고 모티베이션도 유지가 된다.

나는 역시 도구의존형 인간인가 보다.

걸어서 우주까지”에 대한 4개의 생각

  1. 핑백: 4월 결산 및 5월에 하고 싶은 일 | monologue

  2. 핑백: 5월 결산 및 6월에 하고 싶은 일 | monologue

  3. 핑백: 9월 결산 및 10월 목표 | monologue

  4. 핑백: 10월 결산과 11월 하고 싶은 일 | monologu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