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카플레이와 순정내비 그리고 도로명주소

현재 차량이 애플 카플레이를 지원하기에 한 번 사용한 적이 있었다. 당시에는 애플맵만지원 했다. 아이폰이 내 일정과 위치정보, 생활패턴을 파악하고 있어서 목적지를 입력하기 전에 이미 ‘내가 그동안 살펴보니까 말이야, 다음 일정에 대한 목적지는 여긴데 여기로 갈거지?’하면서 목적지가 설정되어있어서 쓰기가 편했다. 그런데, 딱 거기까지였다. 그동안 애플맵도 업그레이드 되면서 쓸만해졌다고는 하는데 그건 미국 얘기이고, 끝판왕인 구글맵도 제대로된 정보를 보여주지 못하는 한국에서는 애플맵은 쓸만한 것이 못되었다.

iOS가 업그레이드 되면서 그동안 막혀있던 서드파티 지도앱도 카플레이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바로 사용해봤다.

 

 

카카오내비, 티맵 모두 사용해봤고 현재는 주로 티맵을 쓰기는 쓰는데, 모두 길 안내가 좀 답답하다.

1. 도로명 주소로 안내를 안 해준다.

독일차를 타고 있는데 순정 내비게이션을 쓰면 도로명 주소로 길을 안내해준다. 이 방식에 익숙해져 있다가 국산 내비앱을 쓰면 종종 난감한 경우가 있다. 몇 미터 앞 ~방면 으로 우회전하라고 할 경우, 골목이 여러 개 나오면 난감하다. 어떤 때는 충무로 방향으로 우회전하라고 하는데 모든 우회전 방향 골목이 충무로 방향이라고 표지판에 써있는 적도 있었다.

도로명 주소로 안내를 해주면 현재 내가 어느 도로를 달리고 있고 어느 도로로 진입하면 되는지 정확하게 안내해줘서 표지판을 보며 확신을 할 수 있고, 목적지도 대충 어디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짐작할 수가 있어서 운전하기가 편하다.

대신, 순정내비는 지도 업데이트가 늦어서 서울은 괜찮지만 지방으로 가면 거의 무용지물이고, 서울시내에도 어디 새로 공사하는 구간이 나오면 전혀 그 정보가 반영이 안 되어 있어서 난감하다. 한국의 내비게이션들도 도로명주소로 안내 방식을 바꿨으면 좋겠다.

2. 지도 확대, 축소가 번거롭다.

순정내비는 안내받다가 전체 루트가 궁금해지면 다이얼을 돌려서 전체 경로와 그 경로상의 교통상황을 확인할 수가 있어서 편한데, 카플레이상에서 다이얼을 돌리면 선택 영역 이동이 되어서 조금은 불편하다. 이건, UI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라 감안을 하고 있다.

3. 음성안내가 너무 자주 나온다.

500미터 앞에서 우회전하라고 말 나온 후, 400미터, 300미터, 200미터 이런식으로 계속 우회전 하라고 안내하는 등, 너무 음성안내가 자주 나와서 좀 짜증난다. 안내를 최소한의 것만 나오게 해도 굉장히 많이 나오는 편. 그래서 그냥 음성안내는 끄고 사용하고 있다.

그외에는 카플레이에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다. 운전중에 폰을 보는 행위를 가급적 안 하게 하는 인터페이스가 철저해서 안전을 위해 가급적 카플레이에서 모든 동작을 하고 있다. (예: 문자 온 것도 시리를 통해 음성으로 읽어주고, 답장도 음성으로 작성한다.)

 

수면과 족욕

목욕이 수면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여러 수면관련 책들과 경험을 통해서 알고 있었는데, 그 전후 과정(욕탕 청소, 물받기 등등) 때문에 자주 하지 못했다.

그러다 스탠퍼드식 최고의 수면법를 보고, 족욕만으로도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말을 보고 실천해보기로 했다.

반면에 족욕은 주로 열을 발산할 때 효과적이다. 체온은 크게 오르지 않지만 그만큼 심부 체온을 내리는 데 기여한다. 취침 직전에 쉽게 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바쁜 직장인이 하기에 적합하다.

-p.66

하지만 집에 있는 대야는 좀 작은 편이고 여러 욕실청소도구 등을 담는 용도로 사용되고 있어서 족욕용 대야를 새로 구입했다.그런데, 참 단순하고 깔끔한 디자인 제품을 구매하기가 정말 어렵다. 족욕 대야를 검색해보고 나온 제품들의 디자인을 보고 경악을 했다. 도저히 생활공간에 놓아두기가 두려운 디자인들만 나온다. 결국 그나마 좀 괜찮고, 접을 수 있어서 공간을 덜 차지하는 제품을 구매했다.

IMG_9428

족욕을 해보고 느낀점

  1. 확실히 수면에 도움이 된다. 쉽게 잠드는 편이라 족욕 때문인지 긴가민가 하는 부분이 있긴 한데, 잠든 후의 숙면에 도움이 되는 것은 느낄 수 있었고, 수면장애가 있는 아내님도 효과가 있다고 하니 분명 도움이 되는 것같다.
  2. 물이 쉽게 식는다. 이건 담긴 물의 양이 적으니 그만큼 빨리 식기 때문이다. 제품 검색중에 전기로 물을 데우는 족욕기가 왜 있는지 알수있는 부분. 하지만 그런 족욕기를 살만큼 불편한가에 대해서는 조금은 미묘. (전기 포트로 물을 끓여놓은 것을 옆에 두고 조금식 추가하면 해결된다는 정보를 지인이 주셨다.)
  3. 족욕하는 공간에 대한 고민. 현재 욕실안에서 족욕을하는데, 편하게 앉아서 할 수 있는 자리가 마땅치 않아서 고민. 그렇다고 거실에 가져 나와서 하기엔 좀 불안하고. 최적의 환경을 찾는 과정이 필요할 듯. (현재는 좌변기에 앉아서 하고 있다.)
  4. 목욕보다 훨씬 간편해서 매일 족욕하는 것도 가능할 듯.

IMG_9428

당초 수면 부분에서 도움이 되는 것은 확인할 수 있는데, 가장 근복적인 부분 – 즉, 침대에 누워서 스마트폰을 보는 행위 – 를 고치지 않는 이상, 제대로된 수면을 확보하기가 쉽지않다는 문제는 여전하다.

충전기를 침대곁이 아닌 거실로 옮기는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할듯.

미성메탈 접이식족욕...

9월 결산 및 10월 목표

9월 결산


9월 목표 – 몰스킨 유비쿼터스 캡쳐와 스마트노트 재개

7월 목표 – 스마트노트 재개

6월에 하고 싶은 일 또는 목표

몰스킨은 그럭저럭 잘 하고 있고, 스마트노트도 일단 재개를 시작했다. 지속적으로 계속 할 수 있기를. 몰스킨도 그렇고 스마트노트도 마찬가지인데, 처음 시작할 때는 적을 것이 별로 없는데, 하면 할 수록 적는 일이 많아진다. 그만큼, 그냥 무심코 흘러보내는 사고의 단편에 대해 민감해진듯.

계속해 나가면 재밌을 것 같다.

걸어서우주까지

걸어서 우주까지

후지산까지 왔다.

영어공부

  • 단어는 1,358/3,129. 완벽하게 외운 것 37개 증가, 새 단어 11개 증가
  • 순간영작문 1,793/2,063. 완벽하게 외운 문장 8개 증가, 새 문장 6개 증가

재정사항

현금흐름이 없어진 것이 계속 영향을 미치고 있다.

  • 현금성 자산: -3.61%
  • 투자성 자산: 2.11%
  • 연금 및 보험성 자산: 0.47%
  • 총: -0.24%

10월 목표

아침에 일어나서 동적 스트레칭하기 습관화

10월 목표 – 동적 스트레칭

그 외 스마트노트와 몰스킨의 유비쿼터스 캡쳐 지속하기. 수면의 질 확보 등등.

10월 목표 – 동적 스트레칭

이번 달 목표는 동적 스트레칭.

자기전에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데, 아침에 일어나서는 동적 스트레칭으로 몸을 좀 데우고 의식을 깨우는 습관을 들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전에 스트레칭 관련 책에서 본 10가지 동적 스트레칭을 아침에 일어나면 하다 관두곤 했는데, 완전히 습관화를 이번에 하기로.

유튜브 검색하면 다양한 동적 스트레칭 동작을 알 수 있다. 맘에 드는 동작을 더 추가해서 할 예정

예를 들면 이런 거.


아침 루틴은 그래서 아래와 같다.

기상 → 샤워 → 양치 → 동적 스트레칭 → 아침

참고로 자기전 루틴은 아래와 같다.

10:30 족욕,
10:45 정적 스르테링
11:00 양치
그 후 침대에 눕는다.

물론, 침대에 눕는다고 자는 것이 아니고 아이폰을 보다가…(이하 묵념)

감기 조심

저번 주 목요일 감기가 있었다. 체육관에 운동하러 가기 전에 컨디션이 좀 긴가민가했는데, 수면부족 때문에 생긴 증상으로 생각해버린 것이 문제였다. 운동 후부터 감기기 증상이 심화되었다.

이 책에 따라 수분섭취를 많이 하고 가급적 무리하지 않고 틈만 나면 누워 쉬면서 증상이 더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신경썼더니 정확히 일주일만에 나았다.

그리고 자기전에 파브론골드 일본 종합감기약을 먹었는데, 증상완화에 참 큰 효과를 봤다. 일본 여행가면 사오는 베스트 아이템. (직구사이트에서도 팔고 있다: http://bit.ly/2DiLIaM )

작년 연말 감기를 심하게 앓은 이후, 가급적 틈만나면 손을 씻고, 손소독제를 사용하고, 사람 많은 밀폐공간에 갈 때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예방 조치로 지금까지 감기에 걸리지 않았는데, 이렇게 걸리게 된 원인이 무엇일까 곰곰히 생각해보았다.

  1. 수면 부족 – 만악의 근원이다.
  2. 코를 팠던 것 – 이것도 큰 원인이 될 듯.

책에서 가급적 얼굴을 만지지 마라고 했고, 코파는 행위의 위험성을 얘기했었는데, 환절기라 코가 불편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코를 팠던 것이 생각나버렸다. 일종의 길티프레져인데..

코를 파더라도 직전엔 손을 깨끗이 씻어야.

앞으로는 충분한 수면과 손위생을 철저히.

차량용 소품 구매

차에 손소독제와 아파트 출입문 리모콘 등을 놓을 공간이 마땅치 않아서 관련 악세사리를 구매했다.

사실, 차랑문 아래에 수납공간이 있는데, 동승자와 같이 사용하는 물품의 경우 그곳에 두기가 애매해서 항상 차량 중간의 컵홀더에 놓곤했는데, 몇몇 물건이 쌓이면 복잡해지고, 거주중인 아파트에 들어올 때 출입문 리모컨을 찾느라 시간을 허비하는 경우도 생겼기 때문이다.

에어콘 환풍구에 설치하는 주머니인데, 고리가 안 맞아서 제대로 걸리진 않지만, 무거운 것을 담는 것이 아니라서 실 사용에는 문제가 없을 듯.

장착한 모습

장착한 모습

IMG_9390

에어컨 환풍구가 깊어서 고리가 제대로 걸리지 않는다.

IMG_9390

일단은 손소독제와 아파트출입문 리모콘을 담았다.

 

앤티스 차량용 미니...

그나저나 문구류 등에서도 느낀 것이지만, 예쁜 제품을 구하기가 정말 어렵다. 검색해보면, 쓸데없는 무늬를 넣거나 색갈이 알록달록 요상하거나하는 제품들이 대부분이다. 단순하고 깔끔한 제품을 구하기가 참 힘들다. 전반적인 취향이 유아틱한 제품들이 많다고나 할까.

좀 쉽게 제대로 디자인된 제품을 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2018.10.03 추가.

아무래도 조금 힘을 주면 떨어지는 등, 고정이 안 되는 것이  불편해서 차량용 에어컨 환풍구용 클립을 별도로 구매했다. 이번엔 제대로 고정이 되어서 성공.

케이르네상스 차량용...

인간이 뭐라고 고양이들은 이렇게 좋아해줄까

커크와 스팍 모두 우리 부부를 좋아해주는 것 같다. 그래서 행복하다.

커크의 표현.

스팍의 표현(꾹꾹이)

우리 가족.

 

 

섭취중인 단백질 보충제

건강관련 실천하고 있는 습관에서 아침 저녁으로 단백질 보충제를 섭취하고 있다고 포스팅한 적이 있다.

건강관련 실천하고 있는 습관, 실천하려는 습관

몸이 반드시 변하는 두 가지 마음가짐 : TheLibraryOfBabel 에서 소개된 내용을 실천하는 것인데, “공복에 먼저 단백질 보충제를 먹으면 그만큼 본 식사는 적게 먹게 되고 자연스럽게 고단백 저탄수의 당질제한 식이를 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다니는 체육관에서 내게 맞는 단백질 보충제를 추천받았다. 넥타라는 제품이었다. 직구를 해야 하는데 직구사이트 등에서 약 6만원 정도. 맛이 괜찮은 것은 종종 품절이라 이상한 향의 맛을 섭취하게 되는 경우도 있었다.

섭취중인 단백질 보충제

그러다 쿠팡직구가 생겼다고 해서 함 검색을 해봤는데..

Syntrax 넥타...  Syntrax 넥타...  Syntrax 넥타...  Syntrax 넥타...

가격이 3만원대! 덧붙여 종류도 다양했다!(가장 괜찮은 카푸치노맛은 쿠팡도 품절인 점은 아쉽다.)

참고로 아내님이 추천받은 단백질 보충제도 쿠팡직구에 있었다.

BSN 신타 6 아...

 

바로 쿠팡직구로 구매처를 갈아탔다.

2018.10.03 추가. 현재 다 품절로 떠서 구매 불가. 대신 지마켓에서 싸게 나왔다. (구매처 링크: Syntrax 넥타 웨이 프로틴 아이솔레이트 907g 2파운드)

2018.10.27 추가. 품절이 풀렸다. 이거 품절 풀렸을 때 미리미리 구매해 놓아야 할 듯. 가격차이가 다른 곳과 꽤 많이 나기 때문에.

 

8월 결산 및 9월에 하고 싶은 일

8월 결산

8월 목표

상반기 목표했던 것들을 점검하고, 실천하는 것이었는데,

재개했던 몰스킨노트는 또 안 하게 되었고, 스마트노트는 전혀 안 했다. 아웃풋을 염두하지 않기 때문인데, 블로깅과 바벨위키도 업뎃 안 한것으로 연결이 된다. 아웃풋에 신경을 써야겠다.

걸어서 우주까지

걸어서 우주까지

유럽에서 가장 높은 화산까지 올라옴

영어공부(Flash Card)

  • 단어는 1321/3118. 완벽히 외운 것은 24개 증가, 신규단어 8개 증가
  • 순간영작문은 1765/2057. 완벽히 외운 문장 35개 감소(!).

재정상황

  • 현금성 자산 4.94% 감소: 현금흐름이 없어진 것이 가능 큰 원인인듯. 재취업할까.
  • 투자성 자산 0.40% 감소: 힘든 시기다.
  • 연금 및 보험성 자산 0.2% 증가
  • 총 1.65% 동산자산 감소

읽은 책

9월 목표

몰스킨과 스마트노트를 이번 달엔 꼭..

6월 결산 및 7월 목표

6월 결산

6월 목표

6월에 하고 싶은 일 또는 목표

몰스킨 유비쿼터스 캡쳐는 다시 시작했다. 시작에 의의를 둔 다면 목표 달성이긴 하다. 외부에 나갈 때 챙겨 나가서 실행하는 것은 성공했는데, 집에 있을 때는 안 하게 된다. 이거는 회사 다닐 때도 그랬던 터라, 고쳐나가야 할 듯.

수면은 여전히 엉망이다. 일찍 자려고 해도 요새 스팍이 막 울고 화장대 같은데 올라가서 난리를 쳐서 놀아주다 보면 한 두시에 잠들게 되고 새벽에 또 울어서 깨게 되는 경우가 자주 있어서 힘들다.

일단 목표를 일찍 잠자리에 드는 것에서 일어나는 시간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을 습관화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도움이 될 듯해서 실천하려고 한다.

걸어서 하늘까지

걸어서 우주까지

마츄피츄까지 올라옴

영어공부(Flash Card)

  • 단어는 1253/3110. 완벽히 외운 것은 50개 증가.
  • 순간영작문은 1781/2057. 완벽히 외운 문장 37개 증가.

재정상황

  • 현금성 자산 14% 감소: 수입 감소, 임시 지출 증가, 해외 투자 증액이 원인
  • 투자성 자산 7.5% 증가: 해외 투자 증액(미국 주식)이 원인
  • 연금성 자산 0.5% 감소: 주가하락의 영향인듯

읽은 책

7월 목표

몰스킨을 시작했으니 스마트노트도 다시 시작해야겠다. 그리고 앞 서 얘기한 일정한 시간에 기상하기.

7월 목표 – 스마트노트 재개

기타

체육관에서 런지를 하는데, 무의식 적으로 팔자걸음이 나와서 지적당했다. 고중량을 든 상태에서 이는 꽤 위험한 자세라고. 팔자걸음 고치는 것은 계속 신경 써야 겠다.

3월 목표 – 팔자걸음 고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