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우주까지

가상 등산을 시도 한 적이 있었다. 계단을 오를 때 높이 등을 계산해서 에베레스트산 (정상높이 8,850m, 베이스캠프 5395m)의 얼마만큼 올라갔다고 치고 가상적으로 등산하는 것이다.

하지만 계단 높이와 단수를 기록하고 계산하는 과정이 귀찮아서 결국 관뒀다.

그때 남긴 마지막 기록을 보니

  • 2004년3월16일: 48.42m (269단*18cm) 현재 위치 4099.30m

베이스캠프 언저리 까지 갔다가 관뒀다. 지금 보면 좀 아깝긴 하다.

아이폰 건강앱이 업데이트 되면서 어느새 보행 수와 더블어 계단 오른 수도 기록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옛날 생각이 나서 다시 에베레스트산에 도전해 볼까 했는데 관련 앱이 있었다.

Stairforce – Human powered space travel -에베레스트가 아니라 우주까지 가는 것이 목표다!

깔아보고 의식적으로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를 안 쓰고 계단을 이용하고 있다. 오르는 것만 기록이 되지만, 내려가는 것도 근육사용에 좋다는 잡지 기사를 보고 내려갈 때도 계단을 이용하고 있다.

다만 무릎 건강을 위해 무릎이 발끝보다 앞으로 나가지 않게 자세에 신경 쓰고 있다.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발끝을 안 나가게 할 것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발끝을 안 나가게 할 것

현재 기자의 피라미드까지 올라 왔다.

자동으로 기록해주니 계속할 수 있고 모티베이션도 유지가 된다.

나는 역시 도구의존형 인간인가 보다.

시리야 아내님에게 도착했다고 문자 보내줘

(운전하면서) 시리야 아내님에게 도착했다고 문자 보내줘라고 했더니..

 

도착했다알았다

이게 뭐가 재밌는지, 제이님과 한 참 웃었다.

 

그래서 지금은 ‘시리야 아내님 아이폰으로 도착 이라고 문자 보내’ 라고 말하고 있다.

아이폰과 맥

이번 맥의 OSX 요세미티, 아이폰의 iOS8부터 연속성 등 연계되는 기능이 무척 많아져서 쓰기가 편해졌다. 맥과 아이폰 단독보다 두가지를 가지고 있는 경우 활용도가 더 높아진 것이다.

요새미티의 연속성 기능

이걸 보면서 연상되는 것은 RX-78 GP03, 일명 덴드로비움.

모빌수트 단독(스테인맨)도 괜찮지만, 각종 웨이폰콘테이너 등이 결합되어 거점방어용 모빌아머급 성능을 내는 덴드로비움이 아이폰과 맥의 관계와 비슷하다.

bd144gp79855-01bd144gp79855-02

덕밍아웃…

iOS7 감상

iOS7 올린 후 약 일주일이 되는데 그간 사용하면서 느낀 점을 정리

마음에 드는 점

  • 한글 글꼴 : 가독성이 향상되었고 예쁘다.
  • 멀티테스킹 기능 강화 : Evernote 가 드디어 iOS버전에서 쓸만해 졌다. 실행 시키면 그제야 동기화하면서 버벅거려 도저히 제대로 쓸 만한 물건이 못되어서 FastEver같은 다른 앱을 보조적으로 쓰곤 했는데, 이젠 제대로 활용이 가능해진 듯.
  • 통지센터 : 일정과 푸시 등이 구분되었고 일관성있게 볼 수 있음
  • 콘트롤 센터 : 다들 아시는 내용
  • 스팸등록 : 피처폰에서 되던 기능이 드디어 생겼다. 그동안 스팸전화는 주소록에 스팸항목을 만들어서 거기다 등록했었는데 이제 완벽하게 전화와 문자를 차단할 수 있게 되었다.
  • 아이튠즈라디오 : 한국계정은 이용 불가라는 단점이 있지만..
  • 폴더로 정리할 수 있는 개수 제한이 없어짐.
  • 앱자동업데이트

마음에 안 드는 점

  • 동작 애니메이션이 좀 과함. 속도라도 좀 빨랐으면.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하는 느낌이 들어서 좀 짜증난다.
  • 콘트롤 센터 : 해당 기능을 답당하는 앱으로 가는 기능이 없다. 커스터마이징도 불가
  • 딱히 어느 부분이 그렇다고 정확히 말하긴 어려운데, 뭔가 리파인이 필요하다고 느껴지는 사용자 경험 및 디자인.

기타

  • 손쉬운 사용에서 글자크기를 크게 하면 통지센터 오늘 화면 일정에서 글자가 짤려서 나온다. 버그인듯.
  • 스와이프 동작이 왼쪽→오른쪽 에서 왼쪽←오른쪽으로 변경
  • 사진이 시간순 나열로 변경되었고 스케일에 따라 표시가 달라짐(키노트에서 시연했던 것). 이벤트나 얼굴은 없어졌나 했더니 앨범에 통합되어 있다. 아이포토랑 포토스트림 등의 기능이 좀 더 바뀌어야 할 듯.
  • 오디오북의 경우 반복재생 기능이 없어짐. (기본 모드가 반복재생이라서 그런 듯?)

See also 

활자와 영상

결혼하면서부터 집에 TV를 두지 않았다.

아내도 그렇고 나도 결혼 전부터 TV를 거의 안 봤기 때문에 필요성을 못 느꼈기 때문에 두지 않기로 했다.  처음부터 TV 없는 생활이 자연스러웠다.

간혹 명절에 부모님 집에 가면 TV를 보게 된다. 있을 때는 몰랐는데 없다가 보게 되니 굉장히 피곤하다. 자극이 생각보다 훨씬 강하기 때문에 신경이 곤두선다.

뉴스의 경우는 더 심한데 활자로 볼 때와 TV로 볼 때 받아들이는 자극이 다르다. 특히 한국의 경우 신문이든 TV 뉴스든 기자가 사실과 견해를 구분하지 않고 기술하는 경향이 강한 편인데, 활자는 수용자가 어느 정도 스스로 필터링이 가능하나 TV는 그런 거리 두기가 불가능해서 더 큰 자극과 짜증을 준다.

며칠 전 아내와 사무실 근처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는데, TV를 틀어 놓고 있었다. 드라마에서 어이없는 대사가 들려 서로 피식거리면서 먹다가 뉴스로 이어지자 견디기가 힘들어졌다.  같은 살인 사건에 대한 보도라도 활자보다는 영상 매체가 훨씬 더 자극적으로 보도하는 것 같다. 사실의 보도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가치 판단이 들어간 표현과 격앙된 기자의 목소리가 보는 사람을 가만히 두지 않는다.

역시 TV를 처음부터 마련하지 않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제와 오늘, 출퇴근 길에 어제 있었던 애플의 아이폰 발표 키노트를 봤다. 발표 내용은 여러 블로그 포스팅이나 기사로 접해서 이에 대한 감상을 포스팅하기도 했다.

근데 실제 키노트를 봤더니 활자로 정리된 것을 봤을 때와 달리 정말 대단하다는 감탄사가 나왔다. 특히 카메라 부분은 처음으로 기변을 고려하게 할 만큼 장족의 발전을 한 것같다. 활자로 느낄 수 없는 부분이었다.

화소수 늘리고, 기능 좀 추가하는 수준이 아니라 카메라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주기 위한 Why? How? What? 이 완벽하게 구현 된 느낌이었다. 디지털 카메라에는 없는 고성능의 이미지처리 프로세스를 십분 활용해서 놀라운 결과물을 뽑아낸 느낌이다.

물론 이동통신사에 낼 돈을 생각하면 다시 생각하게 되지만.

기승전애플인가.

 

* 2013.09.16(월요일) 15:30 사진 부분에 대한 링크 추가

애플 아이폰 5s, 5c 발표 단상

이번 발표를 요약하면 아이폰 신형은 카메라, 지문인식, 64비트 이행이 큰 줄기다.

64비트화의 사용자 체감은 레퍼드에서 스노레퍼드로 옮긴 수준 정도로 그다지 큰 느낌은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덕분에 iOS와 OSX간의 기능 주고받기는 훨씬 수월해질 것이고 언젠가는 가야 할 방향에 대해 미리 기반을 다져 놓는다는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카메라는 정말 좋아진 것 같다. 특히 10장 연사기능은 고양이를 기르는 입장에서 아쉬웠던 부분이라 탐이 난다.

하지만 종합적으로 봤을 때 기변은 안 할 것 같다. 한 달 6만원 가까운 통신비를 내는 것 이제 용납하기 힘들다. LTE 데이터 요금제도 따로 없고.

통신비에 돈을 쏟아 붓는 것 보다 괜찮은 컴팩트 디카 사는 것이 더 싸고 확실하다. 와이파이로 포토스트림 지원되는 놈도 있으니까.

P.S.

  1. 모션인식 프로세서를 별도로 추가한 것은 향후 Moves같은 앱의 기능이 더욱 확장될 거란 기대가 된다.
  2. 지문인식은 기능이 가능하다는 것에서 제대로 쓸 수 있게 만든다는 애플 스러움이 느껴진다. 하지만 그렇다고 사고 싶게 만드는 것은 아님.
See al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