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사진

역시 가을이 한창때라 단풍 사진이 많았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가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아이폰 카메라 좋네.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의 사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의 사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의 사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의 사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길에서 만난 고양이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한 달 전에 찍은 오늘의 사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기타

View this post on Instagram

오늘의 사진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View this post on Instagram

큰기쁨교회 꽃등심 생삼겹살

A post shared by DongJin Lee (@nyxity) on

 

주말 커크 (2014. 2. 15~ 16)

주말 동안의 커크 기록.

2. 15 (토)

지인이 집으로 방문했다. 바로 캣타워 위에 숨어 꼼작도 안 하는 상태.

캣타워 위에 숨은 커크

캣타워 위에 숨은 커크

결국 에어컨 뒤로 숨어버렸다.

어렸을 적엔 낯선 사람이 오면 숨긴 했지만, 곧 호기심을 가지고 나오곤 했는데, 크면서 더욱 경계심이 많아졌다. 아무래도 평소에 우리 부부만 있고 사람이 많이 왕래가 있는 편이 아니다 보니 더욱 경계심이 많아진 듯하다. TV도 없으니 소리에도 민감하고.

2. 16 (일)

아침에 냐냐 계속 소리를 내길래 화징실인가? 사료인가? 하고 확인을 했는데 아니었다. 결국, 놀아달라는 의사표시였다. 가샤가샤붕붕으로 마음껏 놀아줬다.

그 후 만족스러운 듯했는데 이번엔 안방에 가서 또 냐냐 울기 시작했다.

왜 그럴까 했는데 침대에 같이 누워달라는 것이었다. 침대에 같이 누우니 다리 사이로 몸을 기댄다.

혀를 집어 넣는 것을 깜박한 커크

침대위에 누워 혀를 집어 넣는 것을 깜박한 커크

하아아아품

하아아아품

안기기 싫어 버둥거림

안기기 싫어 버둥거림

뀽뀽

뀽뀽

주말동안 커크 충전.

발라당 환영식

 

회사에서 집으로 귀가하면, 커크가 냐냐 거리면서 현관문까지 왔다가 소파에 뛰어올라 발라당발라당 환영식을 해준다.

하루동안의 시름이 사라진다.

발라당 발라당

발라당 발라당 애교 부린다.

image

그러다 쭉쭉이도 하고

image

배를 만져주면 손을 잡고 할짝할짝 모드로 바뀜

2012년 11월 둘 째주 사진

요새 트위터나 페이스북에 오늘의 사진을 올리고 있다.

이번 주는 일요일 카카오봄에서 찍은 핫 쵸코외에는 모두 낙엽과 관련된 사진이었다.

  

 

아무래도 주중은 직장인 여의도 주변에서 한정될 수 밖에 없고, 요새 눈에 들어오는 것이 은행과 단풍 들이라서 어쩔 수 없는 것같다. 그래도 꽤 만족하고 있다.

욕심을 내자면, 하루에 한 장씩 사진 뿐 아니라 스케치도 올리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