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년필구입가이드

마지막으로 [b]

변경사항 (가장 최근의 "다른 사용자에 의한 수정"부터) (일반적인 수정, 소소한 수정)

변경: 17c17,26
**만년필을 관리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바로 만년필 세척입니다. 펜을 한동안 사용하지 않고 보관하려고 할 때, 다른 잉크를 넣기 전 같은 때에는 만년필을 깨끗이 씻어 놓아야 합니다. 만년필의 촉은 흐르는 찬물에 세척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촉의 등 부분을 흐르는 물에 대면 촉에 남아 있던 잉크가 씻겨내려가는 것이 보입니다. 촉의 아래쪽(등의 반대 부분)은 잉크가 원래 닿지 않는 구조이기 때문에 굳이 촉을 흔들거나 뒤집에서 씻지 않아도 됩니다. 그리고 피스톤을 돌려서 물을 몇 번 넣었다 뺐다 하면 남아 있는 잉크가 빠집니다. 만약 너무 오랫동안 잉크를 넣은 상태로 방치해 둔 펜이라면 미지근한 물에 펜촉을 몇 분간 담구어 놓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촉을 씻고 나서는 티슈나 고운 천으로 물기를 깨끗이 닦고-휴지는 사용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촉에 기스가 날 수 있거든요.- 잉크를 넣거나, 당장 사용하려는 목적이 아니라면 뚜껑을 열어둔 채로 물기를 천천히 말리면 좋습니다. 물기를 많이 남겨놓고 뚜껑을 닫으면 펜 뚜껑 안에 습기가 차서 펜이 상하기도 합니다. 펜을 오랫동안 잘 사용하기 위해서는 만년필의 올바른 세척법에 익숙해지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워터맨Watermen과 파커Parker의 국내 정식 수입업체인 (주)항소에서는 만년필 세척 서비스를 하고 있으니 자신이 없거나 잘 모르겠는 분들은 교보문고 등의 항소 지점에 가서 세척을 부탁해 보셔도 되겠습니다.(제가 가 본 적은 없습니다. ;)
**만년필을 관리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 바로 만년필 세척입니다. 펜을 한동안 사용하지 않고 보관하려고 할 때, 다른 잉크를 넣기 전 같은 때에는 만년필을 깨끗이 씻어 놓아야 합니다. 만년필의 촉은 흐르는 찬물에 세척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촉의 등 부분을 흐르는 물에 대면 촉에 남아 있던 잉크가 씻겨내려가는 것이 보입니다. 촉의 아래쪽(등의 반대 부분)은 잉크가 원래 닿지 않는 구조이기 때문에 굳이 촉을 흔들거나 뒤집에서 씻지 않아도 됩니다. 그리고 피스톤을 돌려서 물을 몇 번 넣었다 뺐다 하면 남아 있는 잉크가 빠집니다. 만약 너무 오랫동안 잉크를 넣은 상태로 방치해 둔 펜이라면 미지근한 물에 펜촉을 몇 분간 담구어 놓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촉을 씻고 나서는 티슈나 고운 천으로 물기를 깨끗이 닦고-휴지는 사용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촉에 기스가 날 수 있거든요.- 잉크를 넣거나, 당장 사용하려는 목적이 아니라면 뚜껑을 열어둔 채로 물기를 천천히 말리면 좋습니다. 물기를 많이 남겨놓고 뚜껑을 닫으면 펜 뚜껑 안에 습기가 차서 펜이 상하기도 합니다. 펜을 오랫동안 잘 사용하기 위해서는 만년필의 올바른 세척법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또한 워터맨Watermen과 파커Parker의 국내 정식 수입업체인 (주)항소에서는 만년필 세척 서비스를 하고 있으니 자신이 없거나 잘 모르겠는 분들은 교보문고 등의 항소 지점에 가서 세척을 부탁해 보셔도 되겠습니다.(제가 가 본 적은 없습니다.; )

*5. 만년필 결정
**어떤 만년필을 구입할 지 결정할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은 여러가지가 있겠지요. 여기서는 목적,가격,재질, 브랜드에 대해서 이야기를 풀어 보겠습니다. 우선 만년필을 사기로 마음먹은 데에는 목적이 있겠지요? 선물하기 위해, 평생 쓸 내 필기구가 갖고 싶어서, 어쩐지 폼나니까 등등. 펜을 둘러보기 전에는 우선 목적을 분명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만년필에 대해 잘 모르는 상황에서 '갖고싶어!'하고 시작했을 때에는, 정확하지 않은 정보나 광고에 의존하여 제품을 결정할 위험도 있습니다. 대체로 만년필은 각 브랜드에서 저가형부터 고가형까지 분명한 제품군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저가형 제품으로 널리 알려진 것은 파커Parker의 조터, 벡터, 펠리칸Peklican의 퓨처, 워터맨Waterman 필레아 등입니다. 이들 제품은 5만원 이하의 스테인레스 펜촉 제품들로, 실용적으로 편하게 사용하기 좋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을 첨언하자면, 오랫동안 쓸 생각으로 마음먹고 만년필을 구입하신다면 금 펜촉의 제품군을 추천합니다. 금펜촉 중 상대적으로 저렴한 제품으로는 위에서 언급한 오로라 입실론 디럭스, 쉐퍼 벨런스 1, 워터맨 찰스톤 등이 있습니다. 금도금이나 스텐 펜촉과 느낌도 제법 다르고-부드럽게 종이에 눌리는 느낌이 좋습니다-, 아주 저가형을 사고 나면 자꾸 더 위의 제품이 욕심나기도 하거든요. 만년필은 브랜드에 따라 가격도 차이가 나지만 펜의 느낌도 다릅니다. 예를 들어 오로라Aurora는 경질의 펜촉으로 널리 알려져 있고, 크로스Cross의 만년필들은 길이가 긴 편이며, 쉐퍼Sheaffer의 펜촉은 상대적으로 가늘고, 워터맨Waterman의 펜은 황동 배럴로 만들어서 무거운 것들이 많습니다. 그리고 펜의 무게와 생김새 역시 주의해서 살펴야 할 부분입니다. 손에 잘 맞지 않아서 불편하면 아무리 좋은 펜도 별 소용이 없어지니까요. 대강의 후보 제품이 정해지고 나면 후기와 QnA게시판을 잘 살펴보아 앞서 사용하신 분들의 평을 읽어보시면 좋겠네요. 여러가지 만년필을 살펴보려면, 워터맨과 파커의 제품은 (주)항소 홈페이지(http://hangso.co.kr새 창으로 열기) 에 소개되어 있고, 오로라 만년필은 핫트랙스(http://hottracks.co.kr새 창으로 열기) 에, 그리고 여타 제품들은 여러 쇼핑몰 사이트에서 이름과 제원에 대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6. 만년필 구입
**자, 그럼 이제 만년필을 사러 나가봅시다. 그런데 어디로 가야 할까요? 만년필은 온라인 쇼핑몰오프라인 쇼핑몰중 어디에 가서 살 지를 우선 골라야 한답니다. 온라인 샵에서 사는 경우 대부분의 펜을 정가에서 할인된 가격으로 살 수 있습니다. 대신에 직접 펜을 쥐어보고 고를 수는 없지요. 오프라인 매장의 경우 반대로 가격은 정가이지만 이런 저런 펜을 보고 고를 수 있습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보고 고른 다음에 온라인에서 주문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서울에는 교보문고에 몽블랑/파커, 워터맨, 오로라 매장이, 영풍문고에 몽블랑, 파커, 워터맨, 펠리칸 매장이 함께 있고 여타 여러 백화점에도 브랜드별로 매장이 산재해 있답니다. 또는 남대문 상가 쪽에 가면 저렴한 가격에 펜을 구할 수 있다고 들었습니다만 저는 가 보지 못했습니다. 온라인 쇼핑몰 중 가장 저렴한 곳은 '아마도' 문구닷컴입니다. 평가는 조금씩 엇갈리더군요.(제 경험상에는 큰 문제가 없었으나.....) 그 외에 교보문고 핫트랙스에서도 종종 할인 이벤트를 하고, 펜샵, 여러 쇼핑몰 등에도 만년필 코너가 있습니다. 구입하고자 하는 펜을 정하셨다면 인터넷 검색을 통해 가격과 할부, 배송 등의 조건을 비교해 보시면 도움이 될 겁니다. 여러 제품 중에 저울질하고 있거나 어떤 제품을 구입할지 모르겠다면 오프라인 매장을 한번쯤 가 보시면 좋겠군요. 꼭 사지 않더라도 여러모로 좋은 경험이 된답니다.(물론......충동구매의 위험도...-ㅅ-; )

*7. 만년필 케이스
**좋은 펜을 사고 나면 펜을 어떻게 해야 안전하게 가지고 다닐지도 걱정하게 됩니다. 물론 그냥 주머니나 필통에 넣어 다녀도 별 문제는 없지만, 이렇게 고민해서 고른 고가의 펜을 기스와 충돌의 위험에 노출시키기란 내키지 않는 것이 사실이죠. 오로라, 몽블랑, 크로스 등 가죽 제품을 함께 생산하는 회사에서는 다양한 펜케이스 제품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2~3만원대의 저가 제품도 시중에서 구할 수 있다지만, 가죽 제품이라도 다듬질이 잘 되어 있지 않으면 거친 가죽에 펜이 상할 수 있으니 주의를 요합니다. 펜케이스는 5만원~20만원까지 다양하며, 보통 한 자루에서 세 자루까지 들어갑니다.(들어가는 펜의 개수에 따라 1구, 2구, 3구라고 합니다.) 케이스가 칸막이형인지, 펜 몸체 전체의 선을 따라 나누어져 있는지를 살펴보세요. 대체로 별 문제가 없지만, 일전에 저는 크로스 펜 케이스를 샀는데, 가는 크로스 펜을 기준으로 하여 제작된 것이라 펠리칸 m200이 들어가지 않아 낭패를 본 적이 있답니다. 펜케이스는 만년필 판매처에서 알아볼 수 있습니다.


요즈음 훨씬 더 실용적인 여러가지 펜이 나오지만, 만년필은 아직까지도 오랜 역사와 전통(=_=)으로 나름대로 글을 쓰는 사람을 끌어당기는 필기구입니다. 에디슨 워터맨이 잉크가 흐른 펜 때문에 계약을 망쳐서 발명했다는 이야기는 워낙 널리 알려진 것이니 그만두고, 여기서는 만년필을 구입하고자 할 때 염두에 두어야 하는 몇 가지 만년필의 특징에 대해 써 보겠습니다.

[edit]만년필의 이해

[edit]만년필의 브랜드

트랙백 주고받기

마지막 편집일: 2002-11-20 1:56 pm (변경사항 [d])
35546 hits | 변경내역 보기 [h] | 이 페이지를 수정 [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