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 한 칸에는 당신의 생각, 그 옆 칸에는 하나님의 생각?

사실, 이 트윗을 보고 떠올렸던 것은 영화 아마데우스였다.

영화 초반 살리에리는 기도하고 악상이 떠오르면 신에게 감사해 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리고 사실 이런식의 행동은 현재 한국의 많은 기독교를 믿는 사람에게도 보이는 현상이기도 하다. 하나님과 동행하는 생활, 성령 충만한 삶이라고 하면서.

하지만 이런 심리상태는 그냥 간단히 말해서 영유아기의 ‘상상속의 친구’와 별반 다르지 않다. 사실, 많은 종교적인 체험은 이것으로 설명되는 경우가 많다.

그리고 ‘상상속의 친구’는 어렸을 적의 해프닝으로 끝나는 경우 뿐 아니라 어떤 이의 삶을 바꾸기도 한다.

Megan Lincoln이라는 사람은 난독증이 있어서 학교 수업에서 낭독시간이 있을 때 마다 화장실로 도망을 갔었다. 선생이 이 사실을 알고 그녀에게 난독증은 처칠, 탐 크루즈, 셰어 등과 같은 사람도 앓고 있는 병으로 부끄러워할 일이 아니라고 말해준다.

그날 이후, 그녀는 셰어가 자신에게 말을 걸어오는 일이 생겼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날 어느 때처럼 화장실로 도망갔던 그녀에게 셰어가 자신 감을 가지고 교실로 돌아가도록 말을 걸어왔고, 그 덕분에 용기를 내어서 다시 교실로 돌아갔던 경험을 한다.

자신이 어떻게 난독증을 극복해냈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그녀는 대답하기가 그래서 곤란했었다고 한다. 한번도 만난 적이 없는 셰어가 자신에게 말을 걸어오면서 극복할 수 있었다고는 공개적으로 말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LINCOLN: I remember her telling me that it was smelly in the bathroom. Why are you sitting in a smelly bathroom? She’s like, you’re better than this. Go back and take that test. Confront the test. It’ll be much better than sitting here in this smelly bathroom. And I would take my deep breath, and I would walk out, and I would smile, you know, and I’d probably curse her out a little bit, and I’d go back into that classroom and take that test. I never felt dumb after that.

Secret Friends: Tapping Into The Power Of Imagination

인류학자인 Tanya Luhrmann은 마법을 쓴다는 그룹을 인류학적인 접근법으로 회의적인 편견을 가지지 않고 긍정하면서 관찰을 하며 그 모임에 참가하면서 구체적인 이야기와 이미지를 통해 ‘상상의 존재’ 를 보다 현실적인 존재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한다.

자신의 일상적인 삶에서 일어나는 일에서 단체에서 말하는 ‘그 이면의 존재’를 느낄 수 있게 된 것이다.

LUHRMANN: And what this man did during the weekend was to, in effect, tell story after story about these pictures in a way that he wanted us to experience these pictures as if we were living in a dream, as if we were going down a river or on a boat together. And we would get out of the boat. And we would look up, and we would see a temple. And there was the priestess. And this is what the priestess looked like. And he wanted us to experience those stories as if they were happening.

LUHRMANN: And my dreams were becoming vivid and dripping with symbolism. I remember having this dream at one point in which what I knew was my soul was swimming across a river in a thunderstorm to scramble up the other side on this bank of mud. And I kept falling back, and then I’d go forward. And I remember waking up and thinking, oh, my goodness. I’m having different kinds of dreams. And that was a dream about my soul.

Secret Friends: Tapping Into The Power Of Imagination

그녀는 이때의 경험을 살려 복음주의 교회에서도 비슷한 방식이 작동함을 알게 된다.

LUHRMANN: They’re using very similar kinds of what I would call spiritual practices. They were inviting people to use external symbols, props, and internal images, stories, in order to allow the person to enter a world which is not the world of the day-to-day and to come to experience that world as if it is present, as if it’s real.

Secret Friends: Tapping Into The Power Of Imagination

그래서 그녀는 실험을 해본다. 신앙을 가진 사람을 무작위로 뽑아 한 그룹에게는 기도를 할 때 시편의 ‘푸른 초장으로 인도하는 목자’ 처럼 구체적인 상호작용이 있는 것 처럼 상상하도록 한 것이다.

그랬더니 신이 자신의 곁에 있다고 생생하게 느꼈고 목소리를 듣기까지 한 사람이 나왔다. 마치 Megan Lincoln이 셰어의 목소리를 들었던 것 처럼.

LUHRMANN: So I found that people in the prayer group were more likely to say that their mental images were vivid. They were more likely to say that God felt more like a person to them, that they were more likely to have gotten angry at God or become playful with God. They were also more likely to say they’d had a moment, when they had heard God speak in a way they could hear with their ears, or they had seen something that wasn’t materially real in the world, or they’d had some vivid sense of God’s presence.

Secret Friends: Tapping Into The Power Of Imagination

그래서 대부분 교회에서 말하는 ‘하나님과 동행하는 성령충만한 삶”이라는 것은 영유아기의 “상상속의 친구”와 큰 차이가 없다고 하는 것이다.

사실 이런 인간의 성격을 이용하여 어떤 마술사는 청중에게 종교적인 체험을 경험하게 하는 것도 성공했다.

그렇기 때문에 신앙을 얘기할 때 생생한 경험보다 성경을 토대로 해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여기도 바로 함정이 있다. 성경을 자신의 욕망을 정당화하는 수단으로 사용하려는 유혹에 인간은 너무나 쉽게 빠지기 때문이다.

나는 또한 얄궂게도 성경의 무오함을 주장하면 할수록, 오류에 빠지기 쉬운 우리 자신의 욕망을 최고의 권위로 삼을 위험이 커진다고 믿는다. 언어는 복잡한 인간의 재능이다. 우리가 듣고 싶어하는 것을 듣는 일은 너무나 쉽다. 그래서 우리가 믿고 싶어하는 것을 성경이 이야기 할 때, 가장 진지하게 성경을 취하려는 유혹이 있다. 만일 성경이 무오하다면 그것이 우리의 욕망도 무오하게 만들까?

현대 과학과 기독교의 논쟁

그래서 성경전체를 통해 확립한 ‘교리’가 있는 것인데, 한국 교회에서는 이 ‘교리’를 통해서 성경을 보는 방법을 가르치는 곳이 없고, 교리 자체를 알려주지도 않는다. 오히려 목사가 교리를 무시하고 성경을 자신의 욕망을 정당화 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는 경우를 자주 볼 수 있는 지경이다.

그래서 계속 이런 ‘상상속의 친구’ 수준의 ‘신앙’이 재생산되고..

P.S. 사실, 노트 한쪽 면에는 이런 생각, 다른 면에는 저런 생각을 적는 방법을 처음 접한 것은 오타킹으로 유명한 오카다 도시오의 Smart Note 였다.

See also 스마트 노트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