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라당 환영식

 

회사에서 집으로 귀가하면, 커크가 냐냐 거리면서 현관문까지 왔다가 소파에 뛰어올라 발라당발라당 환영식을 해준다.

하루동안의 시름이 사라진다.

발라당 발라당

발라당 발라당 애교 부린다.

image

그러다 쭉쭉이도 하고

image

배를 만져주면 손을 잡고 할짝할짝 모드로 바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