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라이프 실천

정리정돈의 첫걸음은 역시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버리는 일이다. 하지만 물건에 얽힌 추억이 있다면 버리기가 어렵다. 그래서 안 쓰는 물건을 계속 집에 두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사진을 원 없이 찍어놓고 버리면 어느 정도 이 부분을 극복할 수 있다.?Evernote에 이런 식으로 저장하고 과감하게 몇 가지 버린 경험이 있다.

일본의 어느 블로거도 같은 방법으로 심플라이프를 실천하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내가 물건을 버려서 심플한 생활을 하기 위해 행한 단 한 가지 (僕がものを捨ててシンプルな生活を手にいれるためにしたたった一つのこ)

Screen-Shot-2014-02-18-at-10.29.31-AM

안 신게 된 한정판매 캔버스화 사진을 원 없이 찍은 후 버렸다고.

여기서 내가 내린 결론이 ‘원없이 사진을 찍어버린다.’ 입니다.

‘추억이 사라지는 것은 싫어.’ > ‘추억이 사라지지 않으면 된다.’ > ‘기록하자.” 라는 발상에 따라 사진으로 기록하기로 했습니다.

– 빼먹은 각도는 없습니까?
– 추억의 앵글은 그게 다 입니까?
– 충분히 찍으셨나요??

이렇게 자신이 납득할 때까지 사진을 찍고 물건을 버리는 것이다.

이 사람 블로그가 꽤 흥미로운데, 이렇게 사용하지 않는 것은 철저히 버리거나 사지 않는 삶을 실천하고 있다.

소개되고 있는 것이 먼저 세탁기.

 

미니멀리즘과 효휼화를 추구한 결과 ‘세탁기’는 필요없다고 판단했다. (ル?チンHacks 001 ミニマリズムと?率化を追求した結果「洗濯機」は要らないと判?した)

세탁대행업체를 1주일에 한 번 이용하기로 결심하고 세탁기를 없애버렸다. 대행업체 주문 등은 애플스크립트를 짜서 어느정도 자동화 해버리고 실천하고 있다.

비용은 한 달에 1만엔 정도. 약간 비싼 감이 있지만 확보된 시간을 생각하면 납득할 만하다고 한다.

세탁의 가장 큰 거부반응은 빨고 나서 널고 개는 일이다. 이 부분을 없애주는 세탕대행업체는 그래서 좀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아쉽게도 한국에서는 이만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은 드문 듯.

이어서 냉장고, 전자레인지, 식기도 없앴다고 한다.

 

집에서 자취를 하지 않기로 결심하고 위 세가지 모두 없앴다고.

자취는 하지 않겠다는 결론. ‘냉장고’도 ‘전자레인지’도 ‘식기’도 필요없다고 판단했다. (自炊はしないという割り切り。「冷?庫」も「電子レンジ」も「食器」も不要と判?した。 ル?チンハックス 003)?

요리해서 뒷정리까지 걸리는 시간 내역

회사에서 귀가길에 슈퍼에 들러 식재료를 사서 집에 오는데까지 시간 : 약 20분
조리에 걸리는 시간 : 약 1시간
식사시간 : 약 30분
뒷정리 시간 : 약15분

총 125분. 약 2시간이 넘는다.

다음 날 도시락까지 만들면 추가로 30분.

당시 대체로 심야 12시에서 1시 정도에 귀가하는 생활로는 상당히 힘듦니다.

자취하는 시간때문에 하고싶은 일을 할 시간이 없어진다고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자취를 관두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철저하게 필요 없는 것을 없앴다.

자취를 관두면서 한 일

– 식기를 모두 버린다.
– 조리도구를 버린다.
– 냉장고를 버린다.
– 전자레인지를 버린다.
– 음료수는 2리터 PET(상온)
– 나무젓가락 묶음을 산다.

대단한 실행력이다. ?의외로 편이점이나 외식으로 식사를 해결해도 비용은 크지 않았다고 한다. (난 아니던데..)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이 사람은 잠을 침낭에서 잔다!

 

집안에서 서바이벌! 침낭으로 1년간 지내보고 깨달은 점 家の中でサバイバル!?袋で1年過ごして?づいたこと ル?チンハックス007

 

난 이렇게까지 해서 살고 싶진 않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